빠른상담
학습상담전화문의
  • 성적장학수기
  • Home > 배론이야기 > 학습후기 > 성적장학후기
배론 장학수기
[2017년 2학기 최우수상]   오수아 장학수기

자기소개 --

안녕하세요~ 1학기에 이어 2학기에도 성적 장학금을 받게 되어 정말 기쁩니다. 무엇보다도 한 학기 열심히 공부했구나.. 라는 스스로에 대한 칭찬과 격려의 의미로 느껴져서 더욱 기쁜 것 같습니다. 저는 현재 직장을 다니면서 한국어 교사의 꿈을 키우고 있습니다. 해외 무역 관련 업무를 하고 있어서 비교적 해외 출장 기회도 많은 편인데, 확실히 과거에 비해 요즘은 한국에 대한 외국인들의 관심이 커졌다는 것을 일선에서 실감하고 있습니다.

수강 동기 --

해외 이민 계획이 있어 한국어 교사에 자연스럽게 관심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학부 전공(영어교육)이나 야학, 과외 활동 등으로 인해 교사라는 직업이 비교적 낯설지 않기도 했지만, 이제는 길거리에서 흔히 마주치는 외국인의 구성 비율이 관광 목적보다는 한국 거주가 점점 높아지는 현실을 생각해 보았을 때 한국어 교사를 필요로 하는 곳이 점차 많아질 것이라는 추측을 어렵지 않게 할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이것은 한국뿐만 아니라 한국 문화를 접하는 전 세계 어느 곳에서도 한국어 교사라는 직업 경쟁력이 점차 커질 수밖에 없음을 의미한다고 생각했습니다.

배론을 선택하게 된 이유 --

평일에는 직장에서 근무를 해야 하기 때문에 가장 중요하게 여겼던 점은 온라인 강의가 수월한가 여부였습니다. 그리고 수강한지 1년 정도 지난 지금 배론의 온라인 강의에 대한 만족도는 정말 최고라고 생각합니다. 액수의 적고 많음을 떠나서 수강료를 내면서 공부를 해야 하는 학습자의 입장에서는 강의 편의성, 강의 만족도, 성취감 등의 여러 가지 사항을 고려할 수밖에 없는데, 배론의 온라인 강의를 1년간 수강하면서 그 어느 것 하나 불편함을 느낀 적이 없었습니다. 오히려 한국어 교사 과정뿐만 아니라 사회복지사 과정도 추가되고 여러 가지 다양한 혜택과 이벤트가 매월 업데이트되는 것을 지켜보면서 전문적인 온라인 학점은행제 학습기관으로 굳건히 자리 잡아 가고 있음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배론에서 수강하면서 좋았던 점 --

훌륭한 교수진과 온라인 강의의 충실성, 친절하고 전문적인 배론 담당자 분들에 대해서는 다른 분들도 입을 모아 칭찬하시니 따로 언급하지 않겠습니다. 한 가지 정말 좋았다고 생각하는 점은 핸드폰 문자와 이메일로 오는 학습자 서비스입니다. 토론, 과제, 시험 등에 대해 2~3일 전부터 알람 문자/메일이 오는데, 처음에는 귀찮다고 생각했었습니다. 그러나 직장 생활을 하다 보니 알고도 깜빡 잊고 있었다가 알람 문자/메일을 보고 헉 했던 적이 여러 번 있었습니다. 이러한 배론의 학습자 서비스는 6과목을 듣는 이번 학기에 제게는 정말 유용했습니다. 1학기에는 처음이라 신경 써서 챙겼지만 2학기가 되니 아무래도 익숙해져서 학습 집중이 예전만 못했지요. 다른 곳에서 온라인 강의를 듣는 지인들에게 물어보니 이런 서비스는 모른다고 대답하더군요. 역시 ‘배론’입니다.

나만의 공부비법 --

1학기와 마찬가지로 강의가 열리면 일단 해당 차수 교안을 다운 받아 한번 읽어보고 제 나름대로 편집을 하여 출력한 후 강의를 들으며 공부하고 있습니다. 교안에 없는 교수님의 추가 설명과 팝업으로 뜨는 보충 설명들도 모두 교안에 적어 둡니다. 1학기 때보다 좀 더 수월해졌던 점은 논문 검색이었는데, 과제 제출을 위해 관련 도서보다도 최근 논문들을 검색하는 것이 훨씬 익숙해졌습니다. 논문을 검색하면서 최근의 한국어 교육의 흐름, 각종 교수요목에 따른 강의 방법 등을 배울 수 있었습니다. 선배 교사들의 강의 계획서를 읽으면서 예비 교사로서의 기초를 다질 수 있었던 소중한 시간이었습니다.

자격증 취득 후 한국어 교원으로서의 나의 계획 --

해외 이민은 아직 몇 년 여유가 있기 때문에 일단 교사 자격증이 나오면 가까운 지역 주민센터나 교회 부설 문화센터에서 지역에 거주하는 아시아 결혼 여성 이민자를 대상으로 하는 한국어 교육을 해보고 싶습니다. 현재 초등학생 대상 영어 교육을 주말에 하고 있는데, 지금 공부하고 있는 한국어와 영어를 비교해 가면서 가르치니 학습자 이해가 훨씬 높아짐을 체험하고 있습니다. 외국인에게 한국어로만 한국어를 가르치는 것 외에 한국어와 영어 두 언어를 모두 사용하며 한국어를 가르칠 수 있는 한국어 교원을 최종 목표로 삼고 계속 공부해 보려고 합니다.

후배 학습자에게 하고 싶은 말 --

한국어 교원이 되기 위한 공부를 시작한지 벌써 1년이 지났습니다. 처음에는 직장 생활과 병행할 수 있겠느냐 걱정과 우려를 보냈던 가족들도 벌써 1년이 지났느냐고 놀라워합니다. 가장 중요한 것은 결심이라고 생각합니다. 지난 1년 휴가도 못가고 주말에 놀지도 못하고 강의와 과제에 매달려 살았는데 이제는 그 결실을 눈앞에 두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 결실을 바탕으로 또 다른 나무를 만드는 씨앗을 심으려 합니다. 내가 배운 것으로 내 도움이 필요한 주변의 누군가에게 삶의 따뜻함을 느낄 수 있게 하는 제2의 인생을 살아보려 합니다. 그 길을 갈 수 있도록 옆에서 환히 등불을 켜준 ‘배론’에 감사드리며, 이 글을 읽는 여러분도 이제는 결심하시고 배론과 함께 그 길을 걸어가시길 바랍니다.